[박두리 소개글]​

박두리는 1996년 첫 개인전을 가진 이래로 현재까지 32회의 개인전을 가진 바 있다. 뉴욕, 파리,로마, 오사카, 도쿄, 샌프란시스코, 그리고 타이완 등에서 11번의 해외 개인전을 비롯하여 300여회의  기획 전시에 참여하였으며,  광주 비엔날레 특별전과  타이난 시립미술관, 이탈리아 로마 대사관, 경남 도립미술관, 부산 시립미술관, 여수 세계 문화 엑스포, 안동 세계 문화유산 등재 기념전 등 다수의 초대 전시를 가졌으며, 창원 MBC 경남(문화방송)의 벽화를 비롯한 롯데 백화점 마산점의 벽화, 주식회사 무학 문화의 거리 조성 프로젝트의 벽화를 제작하기도 하였다. 

박두리는 아티스트로서 자기만의 독특한 작업세계를 구축하고자 이를 테면 “하늘에서 땅으로 내려다보는 시점으로 바라본 형상들이 화면위에서 부유하듯 과거와 현재, 미래의 이미지를 한 화면에 동시에 표현함으로써 마치 시간과 공간을 넘나들며 여행을 하는 듯한 느낌으로  삶과 자연의 이미지를 상징하는 작업들을 보여준다. 

또한 자연의 생성과 소멸의 과정을 그녀만의 독특한 시점으로 바라보고, 공기의 움직임과 숲이라는 가시적이지만 비가시적인 세계에 순간 존재했다 사라지는 미미한 생명 존재의 가치를 표현하고자 하였는데, 숲은 가시적으로는 초록의 나무와 갈색의 산으로 보이지만 숲속에는 꽃, 나무, 동물, 벌레, 그리고 미생물, 빛, 수분, 바람 등이 조화롭게 공존한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그것들은 생존을 위해 서로 갈등하면서 지난한 세월을 견뎌 내고, 궁극적으로는 서로 배려하고 화합하면서 생성과 소멸의 과정을 거친다는 것이다.

 박두리 작업의 본질은, 숲에 내재되어 있는 자연의 신비한 현상을 일루전처럼 색채의 층을 통해 표현하고자 하는 것이며, 그녀가 작품을 통해 보여주고자 하는 것은 우주의 섭리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존재들의 가치이다 즉, 아무리 미물의 존재이더라도 생명을 가진 것들의 의미 있는 삶의 이유를 그녀만의 표현방식으로  극대화 함으로써 보는 이에게 위로와 명상을 선사하고자 한다. 

박두리는 1958년 마산에서 출생하였고, 1981년 세종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으며 2000년 경남대학교에서 석사과정을 마쳤고, 2015~2017년에는 아트 스튜던트 리그 오브 뉴욕에서 파인 아트 과정을 수학 하였으며,  2018년 에는 미술대학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 뉴욕에서 파인 아트 (믹스 미디어 앤 페인팅)스페셜 과정을 공부했다

 Public Collection 으로는, 창원 시청을 비롯하여 미국 뉴욕의 CCCS 인터내셔널 빌딩, 창신대학교, 창원MBC경남, 주식회사 무학 본사, 창원 상공회의소, 세종호텔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박두리는 창원시 도시건축 심의위원, MBC 경남 라디오 프로그램 미술코너 해설 및 경남대학교, 마산대학교, 창신대학교 등에서 강의하였으며 2004년에 제 14회 동서 미술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16년 아트리그 레지던시 (VYT) 뉴욕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참여하였고, 2017년에는 뉴욕 아트비트 345 갤러리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 하였으며,  2018년에는 미술대학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 뉴욕 에서 실시하는 스페셜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 하였다. 

​박두리

Depiction of Hidden Nature

 

My work looks at the movement of the air and the earth in the forest. I want to express the value of all living things, visible or invisible to the naked eye. There is an existence-value to all living things which resides in the flow of the universe, and in its cycles of creation and extinction.

 

In my early work I wanted to convey the idea of nature’s providence by portraying earth forms. The earth, portrayed in conjunction with the perennial characteristics of motherhood, teaches us naturally about the cycle of life.

 

To represent daily life and nature, visually I tried to provide the viewer with the sense of looking down on a floating image of detectable pictorial shapes, as a kind of symbolic metaphor.

 

More recently, I have become interested in the “invisible world” of the forest, the desperate struggle for existence of “hidden” living things, and their conflict, co-existence, and balance.

 

Viewed from its exterior, the forest seems almost exclusively and only filled with the greens and browns of its trees and mountains. But within, there also exist a great variety of flowers and grasses, animals, insects, and microbes. There also are the light, wind, and fog which together complete the picture of all –co-existent natural phenomena.

 

This forest, the habitat for all living things, all at once for them a larder as well as a grave, provides the endless sense of artistic stimulation. It is a beautiful fact, the way in which all these living things appear; how they live in a form of natural consideration for one another, in harmony and adapting to nature’s order. Humans may exist in the same manner.

 

The things that are merely visible to us are not all there is. As an artist, I am attracted to those things which disappear within a moment, and some of the images in my paintings are responses to the gestures of loneliness or despair of the small and insignificant. 

 

The essence of my work is to show nature’s intention through its peculiar perceptional depth. Using the forest as my subject, through a combination of reason and meditation, I explore this environment creatively by building layers of color.

 

The purpose of my work is to have the viewer achieve a state of attainment, through a process of meditating on the mysteries of living things. In the future, I wish to express the consolation and dignity of life in my painting, and meet the viewer in even more spatial depth and speculation.

Duri Park

 "Her works are the delicacy that is wandering on the path of daily life, and experiences of indulging oneself into dismantling and reconstructing the daily life...The best virtue of her works is the lyrical echo".

- Kang Sunhack

Art critic and the Chief curator of BUSAN MOMA

 

"The series of (The Earth) in 1999 are distinguished with abstract beauty... they are expressed with plentiful motherhood of the earth successfully in colors of fertile soil contour and blurred images".

- Jin Seop Yun

Art Critic and Professer at Honam University

"The paintings are a hybrid of nature and synthesized man-made shapes. These paintings fill me with a buzz of saturated hues and different shapes and sizes, of intricate mark making ...There exists within the paintings a hidden infrastructure of cubism and impressionism, a feeling of modernism that is implemented throughout the paintings ... I am drawn to this passion of nature and physicality of the paint".

- Steve DeFrank

Painter/Professor at the School of Visual Arts, New York, NY

"Soaked with the intrinsic value of the work, the content is expressed with the visual beauty".

- Hangseop Shin

Art Critic